봉준호 감독, "<옥자> 더 큰 화면에서 보여주고 싶어"

2017. 6. 14. 16:09문화 이야기/영화


“<옥자>를 더 큰 화면에서 보여주고 싶어 제가 욕심을 냈습니다.”


<옥자>의 제작사인 넷플릭스와 국내 주요 멀티플렉스와의 논란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영화<옥자>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 변희봉, 안서현과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 나도 등 주연배우가 모두 참석했다. 봉 감독은 “언론시사회가 진행 된 후 첫 기자회견이라 무척 기대가 된다”고 첫마디를 뗐다.


영화<옥자>의 제작사인 넷플릭스는 영화산업의 룰을 흔든다며 멀티플렉스와 마찰을 빚고 있다. 영화는 보통 영화관 상영 후 홀드백(개봉 3주 후)기간을 거쳐 IPTV 서비스가 진행된다. 넥플릭스는 이러한 영화산업의 관행을 깨고 극장과 스트리밍을 동시 상영한다고 밝혀 멀티플렉스의 반발을 샀으며 결국 보이콧 당했다.


멀티플렉스와 넷플릭스의 마찰에 대해서 봉 감독은 “제 욕심이다. <옥자>를 더 넓은 화면에서 보여주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 그러나 영화산업의 룰을 존중한다”며 “업계의 룰이 정해지기 전 영화가 도착했다고 생각한다. 영화산업의 새로운 룰을 정하는데 <옥자>가 그 역할을 한다면 저는 그것으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봉 감독은 “그동안 잊고 지냈던 극장을 찾아볼 수 있는 기회”라며 “논란을 끝내고 영화를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반응형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