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apShot 용유해변, 선녀바위, 을왕리, 왕산해수욕장

2015. 9. 28. 17:54사진 이야기/스냅샷

나의 스냅샷 시작은 대부분 그래왔듯이

즉흥적으로 시작한다.

   

집에 있다가 무작정 어디를 가고 싶었다.

그러나 돈은 없고 후불교통카드만 있었다.

   

바다를 보고싶은데 월미도는 식상했던 차에

TV 여행프로에서 인천국제공항이 보였다.

   

바로 공항철도를 타고 영종도 바닷가로 이동했다.

 

 

   

살짝 늦은 점심을 먹고 출발했다.

햇빛이 짱짱한 시간대를 넘어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햇빛은 강렬했다.

   

공항역에서 내린 후 버스를 타고 용유해변까지 이동했다.

올해까지 주말에 공할철도가 용유임시역까지 운행하지만,

추석연휴기간에는 제외였기에…

   

오늘 나의 루트는 용유해변에서 왕산해수욕장까지 걸어가는 것이다.

왕산에서 용유로 오는 것도 고민했지만,

바닷가를 보며 가는 버스 안에서 미리 다 구경하고 가는 것이

마음에 걸렸다.

 

   

용유해변에서 선녀바위해수욕장으로 넘어가는 길.

바로 뒤에 바다가 있는 버스정류장.

무엇가를 열심히 잡고 계시는 마을주민.

삼둥이가 먹었다던 음식점.

   

걸어가는 길도 심심하지 않다.

   

 

이름 없는

간이 해변을 지나 도착한 선녀바위 해수욕장.

 

 

 

 

   

'벌을 받은 선녀가 땅에 내려와

이곳에 총각과 결혼한 후 생활 하던 중

다시 올라오라는 옥황상제의 말을 들었다.

하지만 남편을 너무 사랑했기에 거절하였고,

옥황상제는 이 둘에게 벼락을 내려 바위가 되었다'

   

라는 전설을 가지고 있는 선녀바위

그리고 선녀바위 해수욕장.

   

 

 

 

 

   

영종도에서 제일 유명한 을왕리 해수욕장.

방문한 4개의 해수욕장 중 제일 많은 사람들이 거닐고 있었다.

   

아이들은 조개를 잡고,

어린이들은 연을 날리고,

청년들은 바다를 삼키고,

어른들은 흐뭇하게 바라보고.

   

시끌벅적하니 성수기가 아님에도 즐거운 분위기를 가지고 있었다.

   

 

 

 

 

 

 

야경이 정말 좋았던 왕산해수욕장.

누구나 카메라셔터를 누르면 작가가 될 수 있는 아름다운 저녁노을을 담을 수 있는 것 같다.

   

하루에 4개의 해수욕장을 돌고 나니,

쓸때없이 괜히 뭔가 뿌듯하다.

   

성수기 때는 다르겠지만,

용유해변은 가까우면서 간단하게 놀 수 있는 해수욕장

선녀바위는 조용하면서 가족끼리 조촐하게 바람쐬는 해수욕장

을왕리는 젊은 사람들이 와서 신나게 즐기는 해수욕장

왕산은 요트를 자주 볼 수 있는 해수욕장으로 보았다.

   

확실히 먹을 것은 을왕리가 많았다.

선녀바위나 용유는 횟집과 편의점이 전부였지만,

을왕리는 간단한 분식먹거리부터 횟집과 카페까지 골고루였다.

왕산도 비슷했지만 을왕리보다는 규모가 작았다.

   

사진기를 들고 해수욕장을 돌아다니면서

정말 계속 든 생각은

나중에 결혼하게 되면 아이와 또 오고 싶다는 것이었다.

   

사진사이트에 을왕리에서 역광을 이용해 찍은

어린아이들과 가족들 사진들이

왜 그렇게 많았던지

이해가 되었다.

   

정말 예쁘다.

누구나 쉽게 찍을 수 있고,

누구나 잘나오는 사진을 건질 수 있는 곳이라 생각이 든다.

반응형
  • 프로필사진
    Gilee2015.09.29 00:47 신고

    선녀바위 가야지 가야지 했는데 못 가고 여지껏 있네요.
    공항철도 타고 내려서 또 버스를 타야 하겠죠?
    버스가 자주 오나요?
    뭐든 맘만 먹으면 떠날 수 있을텐데 게으름증이 다시 도진건지..
    더 추워지기 전에 가봐야 할텐데요.
    사진 정말 이쁘네요. 혹시 기종이 뭔지 알 수 있을까요?

    • 프로필사진
      친절한아이?2015.09.29 01:14 신고

      공항역에 내리면 10~15분 간격으로 버스가 다닙니다^^
      선녀바위 좋지요~
      바람쐬고 싶단 생각이 들땐 바로 출발하는게 좋은 것 같아요!
      저는 70d를 쓰고 있습니다ㅎㅎ

    • 프로필사진
      Gilee2015.09.29 01:16 신고

      생각보다 배차간격이 괜찮네요^^
      집이 인천이라 정말 생각없이 바다 보러갈 때 좋을것 같습니다. 사실 월미도 인천사람들은 잘 안가죠 ..ㅋ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 프로필사진
      lainy2015.09.29 13:15 신고

      저도 인천출신인데..댓글에 공감하고 갑니다.
      월미도는..정말 안가요..외지 사람들이 인천하면 월미도를 떠올릴때..
      저는 물음표를 띄웁니다 ㅋㅋ

    • 프로필사진
      Gilee2015.09.29 13:17 신고

      그러니까요! ㅋㅋㅋ
      바닷가가 집 옆인 줄 아는 사람들 은근히 많아요.
      ㅠㅠ
      (분명 이 댓글을 보는 누군가가 흠칫 할겁니다.ㅋㅋ)

  • 프로필사진
    맛있는여행2015.09.29 21:14 신고

    한적한 바닷가의 풍경이 너무 운치있네요.
    참 멋스러운 사진들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 프로필사진
    空空(공공)2015.10.01 10:24 신고

    혼자서 떠나는 여행
    멋지게 공감합니다^^

    • 프로필사진
      친절한아이?2015.10.01 23:00 신고

      가끔씩은 혼자서 다니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또 다른 여유를 찾을 수 있는 여행이 되기도 합니다^^

  • 프로필사진
    영도나그네2015.10.02 17:14 신고

    예정에도 없든 여행을 이렇게 훌쩍 떠나보는 것도 남다른 여유를 가지는것 같습니다..
    역시 바닷가에서 만나는 이런 풍경들이 있어 한결 마음의 즐거움도 느낄것 같구요..
    좋은곳에서 좋은 시간 조용히 보내다 온것 같네요..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라면서..

    • 프로필사진
      친절한아이?2015.10.03 00:49 신고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예정에 없던 곳을 가서 마음을 비우고 오는 것도 참 좋더라고요.
      영도나그네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용작가2015.10.07 15:09 신고

    친절한 아이님의 시선을 따라 편안하게 감상하고 갑니다. ^^)b

  • 프로필사진
    伏久者2015.10.07 18:47 신고

    선녀바위에 얽힌 사연은 참 애잔하게 가슴을 울리는군요~